화성에 버려진 로빈슨 크루소 `마션` Media

마션8점
화성에 홀로 버려진 최악의 상황에서 와트니는 생존을 위해 어떤 결정을 해야 할까? 리들리 스코트 감독이 `프로메테우스2`의 제작을 미루고 서둘러 만든 것이 영화 `마션`이고 이 책은 그 영화의 원작이다. 나는 영화를 보고 난 후, 책을 구입해서 읽었다. 영화 텍스트와 소설 텍스트를 비교해보니, 영화 각색을 참 잘했다. 소설에서 영화로 옮기면서 복잡하고 어려운 공학과 화학, 우주에 대한 지식을 간략하게 추려냈고, 내용 중 불필요한 부분을 잘 버렸다. 영화와 소설의 가장 큰 차이는 이야기의 마지막에 나오는 `아이언맨` 부분이다. 더 자세한 설명은 스포일링이 될 테니 이만 하기로 하고.

과학 소설은 드라마와 스토리텔링에서 차이는 세계관을 만들어야 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와트니가 살고 있는 세계에서 인간은 유인 화성 탐색을 세 번 했고, 그 탐색을 가능하게 하는 여러 가지 기술을 보유한 상태이다. 이온 엔진이라는 새로운 로켓 추진력을 개발했고, 오줌을 비롯한 모든 수분을 재활용해 식용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세계이다. 현재의 인간이 개발한 과학적 지식에 상상력을 더해 와트니는 화성탐사가 가능한 세계를 만들었고, 그 후에 홀로 조난당한 우주인 와트니를 던져두었다. 그 이후는 드라마이다. 홀로 남겨진 와트니가 어떻게 여러 문제를 해결하고 지구로 돌아갈 수 있을지.

작가 앤디 위어는 블로그에 연재하면서 문제가 터지고 우주인 와트니가 어떻게 그걸 해결하는지 궁리한 후, 다음 블로그 포스팅을 하는 식으로 글을 이어나갔고, 독자들이 모이자 아마존 킨들에서 싼 가격에 E-BOOK으로 판매했고, 그 후 정식 출판 계약을 한 모양이다.

어렵고 복잡한 일, 어렵고 복잡한 일을 해결할 때의 요령은 미분(微分)하는 것이다. 큰 목표를 세우고 돌진하기 보다는 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적은 목표, 내지 단기 목표를 세우고 하나 씩 해결하다 보면 어느 순간 큰 목표를 달성하게 된다.‘마션’은 읽으면 생존을 위한 당면 문제를 하나하나 해결하는 와트니의 모습은, 살면서 위기와 장애를 넘어서야 하는 우리에게 시사한 바가 크다. ‘오늘 하루를 살아 넘겼더니, 지구에 돌아가더라. 그 사이에 농사도 좀 짓고’ 가 사실은 마션의 핵심적인 이야기이다. 영화만큼 소설도 재미있다.
http://yongpd.egloos.com2016-07-03T07:10:210.3810

덧글

  • 폴라 2016/07/03 19:24 #

    아쉬운게 .. 영화보다 사건 사고가 많았는데.. 그게 좀 삭제된것이.. 특히 후반 탈출하러 장기 크루징 할때.. 자갈길 내려가는 부분이...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최근 포토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