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러드 차일드 Media

블러드차일드블러드차일드 - 8점
옥타비아 버틀러 지음, 이수현 옮김/비채

오랜만에 읽은 SF 소설이에요. 옥타비아 버틀러라는 이름만으로도 SF작가스러운 사람의 단편모음집입니다. 외계인과 인간의 문제를 지배와 피지배의 관계, 주인과 노예, 고용자와 피고용자로 전환해 이야기를 풀어가 특별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알고보니 백인 남성의 점령지와도 같은 SF문학계에 몇 안되는 흑인 여성 작가였다고 합니다. 자신의 정체성과 계급의식이 작품에 투영되어 있다고 봐야겠습니다.

(이 아래에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고착화된 계급을 받아들이는 피지배층의 모습은 섬뜩합니다. 그것이 스스로를 내어주는 굴욕의 관계이며 수치임에도 그 본질을 외면하고 스스로를 마취시키면서 살아갑니다. 트가토이라는 우주 괴물이 내어주는 알을 받아먹으며 의식이 마비된 체 살아가고, 그에게 선택되길 바라며 그의 숙주동물이 되어 가는 블러드 차일드의 모습은, 잊혀지지 않은 시각적인 이미지로 남아있습니다. 사회적인 관계와 구조 속에 짓눌러 붙어있는 내 모습과 같다고나 할까요? 더위에 온도를 1~2도 정도 올려주는 작품입니다. 시원할 때 읽는 게 좋겠습니다.
http://yongpd.egloos.com2016-08-13T12:41:250.3810


최근 포토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