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라는 것, 안다는 것, 말한다는 것. 좌고우면

몇 가지 생각. 

첫째, 얼마 전에 한 선생님이 제게 '이PD님, 이제 공부 그만하시고 글을 쓰시죠.'라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다른 가까운 분은 제게 '왜 PD님은 책을 내지 않으세요?'라고 질문하셨습니다. 두 분의 말씀을 곰곰이 생각해보니, 저는 습관성 독서가이자 학생형 인간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서서 공부한 선구자의 품에 안겨서 편안히 지내는 것을 좋아하지, 실제로 세상을 향해 제 생각을 명확하고 논리적으로 얘기하지는 않는다는 것입니다. 아는 체는 하지만, 정작 알리지는 않는 사람입니다.

둘째, 안다는 것은 '내가 알기'에 아는 것일까요, '권위있는 누군가가 알기'에 아는 것일까요?  수동적인 공부에 익숙해져, 정작 자신의 생각이나 주장이 빈약하고 논리적으로 설명하지 못하는 모습을 많이 보았습니다.  학교, 명성, 선진국, 전문가 등 여러 권위에 의지하는 게 버릇이 되어, 다른 사람의 생각을 내 생각처럼 말하는 일도 많이 생깁니다. 제가 바로 그런 사람이란 생각이 들구요.

결국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서 공부의 의미가 무엇인지 생각해봅니다. '책에서는 이렇다, 미국은 이렇다, Apple은 이렇다, 하바드는 이렇다', 대통령은 이렇다, 본부장은 이렇다, 사장은 이렇다'는 식으로 권위에 기대어 주장하면 제대로 된 해법을 찾기 힘들 것입니다. 각각의 권위는 우리와는 다른 사회 문화, 경제 속에서 나타났기 때문일 것입니다. 독특한 사회, 문화, 경제적 환경 속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아무래도 독특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처한 상황을 신중히 들여다보고 해답을 내야 할 텐데, 그보다는 이미 나와 있는 정답지를 한 번 들쳐보고 싶은 마음이 들곤 합니다. 그래서 급변하는 시대에는 '책상형 인재' 보다는 '현장형 인재' 가 필요하다는 말도 있습니다.  '현장형 인재'는 자기가 처한 문제를 좀더 절실히 들여다 볼 것이라는 기대가 있기 때문입니다. 더 중요한 것은 그 '현장형 인재'가 자기 생각을 가지고 조리있게 말할 수 있어야 할 텐데요. 자기 생각을 말해본 지가 과연 언제인지... 다른 사람의 생각과 글을 퍼나르기만 했지...



최근 포토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