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집필 시스템이 필요하다 Media

드라마 업계가 다시 변하고 있습니다. 과거에 비해 사전 기획이나 프리 프로덕션 단계가 더욱 치밀해지고 있습니다. 특히 대본 집필이 그렇습니다.

90년대 초반에는 드라마를 편성하고 배우를 캐스팅하는데 대본이 필요 없었습니다. 줄거리와 등장인물을 소개한 시놉시스로 편성이 되었고, 그것으로 캐스팅할 수 있었으며, 이미 출연 확정된 배우들과 연습실에서 처음 나온 대본을 읽곤 했습니다.

2000년대가 시작되면서 배우들이 캐스팅 전에 대본을 요구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드라마를 편성하고, 배우를 캐스팅하려면 최소한 시놉시스에 대본 2회 분은 쥐고 있어야 합니다. (솔직히 두 권 만으로는 좋은 캐스팅하기 어려운 게 현실입니다.)
최근 그 경향이 바뀌고 있습니다. 이제 대본 10권은 써 놔야 합니다. 그런데 이 변화의 추동은 이제 배우가 아니라 시청자들의 요구 때문에 발생하고 있습니다.

시청률과 관계 없이, 드라마가 설정한 세계관이 끝까지 충실히 구현되는 내적 완성도가 있는 드라마는 시청자들의 팬덤이 형성되기 때문입니다. 이제 이것이 제작자로서 가장 확실한 위험회피 전략입니다. 실시간 시청률이 좋지 않더라도, 팬덤이 형성된 드라마는 입소문을 타고 VOD 수입이 올라옵니다. 광고 수입이 떨어지더라도, VOD수입이 증가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제 우리 나라의 제작자와 작가들은 인식을 바꾸셔야 합니다. 시놉시스와 대본 몇 권으로 장밋빛 미래를 제시하기에는, 이제 경쟁자가 너무 많습니다. 오랫동안 시청자를 속여왔지만, 이제 더이상 속이기 쉽지 않습니다.

16부작이면 10부작은 준비되어야 합니다. 그래야 한국 드라마 용두사미, 기승전연애라는 오욕을 벗습니다. 이 대본 쓰고 찍느라 이 돈을 썼냐는 조롱을 피할 수 있습니다.

드라마 업계에 가장 많은 변화를 목격한 것이 2017년 이었습니다. 그 변화 가운데 가장 의미있는 화두가 사전 대본 집필인 것 같습니다. 이제 보던 드라마는 끝까지 탄력받아 본다는 ... 그 탄력이 없어진 시대가 시작되었습니다.


최근 포토로그